손을 잡고

섬기는 당신이 바로

아름다운 성도입니다